오뚜기, ‘뿌셔땅’ 출시 : 유스스퀘어


유스스퀘어 > 문화

오뚜기, ‘뿌셔땅’ 출시
기사입력 2019-09-26 16:32:25 | 최종수정 2019-09-26 16:32:36
hidden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v플러스 네이버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카카오톡 구글북마크 프린트하기 목록보기



오뚜기(대표이사 이강훈)가 뿌셔뿌셔 출시 20주년을 맞아 우리쌀로 더 맛있게 진화한 신제품 ‘뿌셔땅’을 출시했다.

1999년 출시된 오뚜기의 인기 스낵 ‘뿌셔뿌셔’는 당시 출시 6개월만에 1억 개가 판매되었던 히트상품으로 이 후로도 꾸준히 사랑을 받으며 매년 약 15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새롭게 출시된 ‘뿌셔땅’은 오뚜기 SNS에 게시되었던 뿌셔뿌셔를 활용한 강정 레시피 콘텐츠에서 착안하여 개발된 제품이다. 라면스낵에 국내산 쌀 튀밥을 더해 바삭 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손에 분말이 묻거나 가루가 날리지 않아 취식이 편리하며 지나치게 자극적이지 않은 맛으로 뒷맛이 깔끔하여 계속 손이 가는 스낵이다.

‘뿌셔땅’은 고소하고 달콤한 맛의 ‘플레인’, 매운맛과 달콤한 양념치킨맛이 잘 어우러진 ‘매콤양념치킨맛’, 달콤한 카라멜과 버터향이 잘 어우러진 ‘카라멜맛’ 등 3가지의 맛으로 출시되었다.

오뚜기는 뿌셔뿌셔를 한단계 업그레이드시킨 뿌셔땅을 새롭게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SNS를 활용한 마케팅을 통해 제품 홍보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품 출시 전 8월 14일부터 9월 12일까지 어린이 직업 체험 테마파크 잠실 키자니아에서 실시한 ‘뿌셔땅 격파왕’ 이벤트 결과 ‘자꾸 손이 가는 맛이다’, ‘먹기 편하고 간식으로 사먹고 싶다’, ‘어른들 술 안주로도 좋을 것 같다’ 등 높은 만족도를 보여 출시 후 더욱 좋은 소비자 반응이 기대된다.



박동성 / dspark@youthsquar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banner_support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v플러스 네이버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카카오톡 구글북마크 프린트하기 목록보기




최근 1주일간 가장 많이 본 기사

최근 1개월간 가장 많이 본 기사

2019년 가장 많이 본 기사
딸기 수출 농가 문제 해결하니 수출길도 ‘활짝’
대림오토바이, 신모델 엠보이 발매 2주만에 초도물량 600대 완판
한국민속촌, 설날연휴 특별행사 ‘새.확.행’ 진행
이베이츠 코리아, 2019년 직배송 명품, 마트, 헬스·뷰티 쇼핑몰 뜬다
하운드13, ‘헌드레드 소울’ 양대 마켓 최고 인기 게임 등극
안랩, 2019년 1분기 랜섬웨어 통계 발표
평창송어축제, 누적방문객 60만명 돌파! 방문객 100만명 목표
실업급여 제도개편. 시업급여 수급자의 절차 부담 줄이고 재취업 지원강화
웹소설 플랫폼 문피아, 2019년도 사업 발표회 성황리 개최
현대·기아차, 웨이레이와 차세대 ‘비쥬얼 테크놀러지’ CES서 공개
허태정 대전시장, 시도지사를 대표해 제6기 지방분권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
중소기업 연구인력 인건비를 지원해드립니다
중견기업 사업전환 쉬워진다
타이어직매장, 올시즌 타이어 ‘프로메타 UPV’와 긴수명 타이어 ‘프로메타 LL821’ 출시
50주 연속 베스트아이돌 개인 랭킹 1위 강다니엘 신드롬

유스스퀘어에서 알립니다.
행복한 설 명절 연휴되세요
모바일 버전을 테스트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가 상시 업데이트 중입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아낌없는 성원과 후원부탁드립니다.

경기미디어포럼




더파인데이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고객센터 | 2019년 전체접속자 : 8,111,804 / 오늘접속자 : 10,022

유스스퀘어 : 미래를 위한 올바른 생각 유스스퀘어 / 대전광역시 중구 대종로550번길 5, 1005호(선화동,유원오피스텔)
등록번호 대전, 아00283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동성 / 발행인 최태종 / 편집,본부장 박동성/ 제보광고문의 070-8741-4525
Copyright(c) 2017.05 YOUTHSQUARE.CO.KR. All Rights reserved.E-mail : dspark@youthsquare.co.kr
Supported by Social-Workers.